Events

15:20 ~ 16:50 Samda

평화도시 연대: 도시간 평화랜드마크 네트워크 구축
League of Peace City: Building Landmark for Peace Among Cities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JPI 제주특별자치도/제주평화연구원]

This year’s Peace Cities League Session will characterize peace museums in each city as “landmarks for peace” and discuss ways to build a network among the museums and assist in arranging exchanges. A peace museum is designed to reflect on conflicts and disputes, honor the countries, regions and individuals for their peace-building efforts, and preserve their collections and historical remains in a space of remembrance. In this regard, it is necessary to reexamine the role of the peace museum, which has a great influence on the society and culture of each country, to establish “resilient peace.” In this session, planners of peace museums around the world will be invited to discuss the purpose of each, what programs they have, and what they can share. Lastly, the session will explore how peace museums can be developed into peace landmarks that combine the commonality and characteristics of each region, and how to pursue follow-up projects.

본 세션에서는 각 도시에 하나씩 있기 마련인 평화박물관을 ‘평화랜드마크(landmark for peace)’라고 의제하고 평화박물관의 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방안을 토론한다. 평화박물관은 갈등과 분쟁을 반성하고 평화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 국가, 지역, 개인을 기리며, 그들이 수집한 유물과 역사를 기억의 공간으로 남겨 많은 이들에게 전파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런 가운데 ‘회복 탄력적 평화’를 위해 각국의 사회·문화에 지대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평화 박물관의 역할을 재조명할 필요가 있다. 본 세션에서는 선정된 세계 각국 평화박물관 기획자들을 초청하여 각 박물관이 어떤 목적에서 출발했는지, 어떤 프로그램을 가지고 있는지, 그리고 그들이 서로 어떤 점을 공유할 수 있는지 토론한다. 마지막으로 그들이 가진 공통점과 개성을 서로 엮어 어떻게 각 지역의 평화랜드마크로 발전시킬 수 있는지 모색하고 후속 사업을 도출한다.
Spea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