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UM

TIME ORGANIZATION SESSION ROOM
9:00 ~ 10:20 동아시아재단 코로나19 위기 속, 동아시아 경제 회복을 위한 집단 행동 어젠다를 모색한다
In Search of Collective Action Agenda for East Asia's Economic Recovery amid COVID-19
Crystal Ballroom1·2
Like the rest of the World, East Asia is now facing an unprecedented economic and health crisis. The COVID-19 pandemic has changed dramatically the regional economic and trade landscape, causing a near halt of regional supply system and cessation of intraregional FDI and tourism. In addition, the on-going trade and technology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has added a great deal of uncertainty, including the US EPN initiative. Against further fallouts of the COVID-19, most East Asian countries tend to be inward-looking. However, for sustainable and dynamic economic path, East Asia needs to safeguard a liberal trade and investment order for resilient recovery. The on-going East Asian economic crisis is also juxtaposed with new opportunities. Post-Covid 19, the intra-regional digital connectivity is likely to be accelerated through e-commerce and digital transformation of regional economies. What are a collective action agenda to control the Pandemic crisis for East Asian economic recovery? What measures does East Asia need to ensure a more rule-based system for intra-regional trading and investment? How should be pursued an early effectuation of RCEP and expanded CPTPP during the current and post-covid era? How should East Asia navigate the increasingly intensifying the US-China trade and technology war? How do East Asian economies prepare for digital cooperation? This session attempts to answer these challenging questions.

전 세계 지역과 마찬가지로 동아시아는 사상 초유의 경제 및 보건 위기에 직면해 있다. 코로나 19가 역내 경제 및 통상 환경에 극적인 변화를 자려오고 있고, 이로 인해 역내 공급체계가 거의 마비되고 지역 간의 외국인직접투자 및 여행업계가 중단되는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이에 더해, 미국의 EPN 계획을 비롯, 현재 진행 중인 미-중 간 무역 및 기술 분쟁이 불확실성을 심화시키고 있다. 코로나 19의 지속되는 여파로 대부분의 동아시아 국가들이 문을 걸어 잠그고 있다. 그러나, 지속가능하고 역동적인 경제로 이끌기 위해서는 동아시아가 자유무역 및 투자 질서 수호를 통해 경제회복을 모색해야 한다. 현재의 동아시아 경제 위기는 새로운 기회를 동반하고 있다. 코로나 19 이후 지역 경제 국가들 간의 디지털 연결성은 인터넷 상거래와 디지털 변혁을 통해 가속화 될 것이다. 팬데믹 위기에 대처하고 동아시아 경제 회복을 위한 집단 행동 어젠다는 무엇인가? 지역 간 교역 및 투자를 위한 보다 룰에 기반한 시스템을 확보하기 위해서 동아시아가 취해야 할 조치는 무엇인가? 현재 그리고 팬데믹 이후 RCEP 및 확대된 CPTPP의 조기 발효를 어떻게 이끌어낼 수 있는가? 점점 심화되고 있는 미-중 무역 및 기술 전쟁을 동아시아는 어떻게 헤쳐나가야 하는가? 동아시아 경제는 디지털 협력에 어떻게 대비해야 하는가? 본 세션에는 이러한 난제들에 대한 해답을 구해보고자 한다.
Speaker

[Moderator] AHN Choong-yong

[Speaker] Kyle FERRIER

[Speaker] HEO Yoon

[Speaker] URATA Shujiro

[Speaker] ZHANG Yunling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