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s

TIME ORGANIZATION SESSION ROOM
16:40 ~ 18:00 아시아·태평양 핵비확산·군축 리더십 네트워크 핵을 둘러싼 인도와 파키스탄, 그리고 중국의 삼각관계
Defusing the China-India-Pakistan Nuclear Triangle
YouTube
The unresolved territorial dispute between India and Pakistan has already resulted in one nuclear power attacking targets inside another, and poses perhaps the gravest threat of nuclear war on Earth. However, this is not simply a nuclear dyad, but a triad-the role of China in nuclear issues in the region is significant and should not be overlooked. This three-player game causes a very different kind of deterrence relationship than is commonly understood.
This session will examine the complex interrelations of the three countries' geopolitical dynamics and nuclear strategies from multiple perspectives, seeking to address these questions: How will the US-China strategic rivalry influence India and Pakistan? Are there multilateral solutions available to this thorny multilateral problem? How can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the UN play a role in safeguarding the peace in the region? Are arms control agreements between the three nations plausible, and if so, what actions can be taken to seek them?


인도와 파키스탄 양국 간의 해결되지 않은 영토 분쟁은 핵을 보유한 국가가 타국의 핵을 겨냥한 공격으로 이어졌고, 이는 지구상에서 가장 심각한 핵전쟁의 위협을 초래했다. 하지만 인도와 파키스탄의 분쟁은 단순히 두 나라만의 문제가 아닌 중국을 포함한 삼자 간의 문제라 볼 수 있다. 역내 핵문제에 있어 또 다른 핵보유국인 중국의 역할은 대단히 중요하며 결코 간과되어서는 안 될 것이다.

본 세션은 세 나라의 지정학적 역학관계와 핵전략의 복잡한 상호관계를 여러 관점에서 검토하면서 그 과정에서 다음 문제들을 다룰 것이다. 미국과 중국의 전략적 경쟁은 인도와 파키스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이 복잡한 문제에 적용할 수 있는 다자적 해결책이 과연 있는가? 유엔과 같은 국제기구가 역내 평화를 지키는 역할을 어떻게 수행할 수 있는가? 세 나라 간에 군비통제협정을 맺는 것이 타당한 해결책 중 하나라면 이를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할 수 있는가?
Speaker

[Moderator] THAKUR Ramesh

[Speaker/Discussant] ZHAO Tong

[Speaker/Discussant] SETHI Manpreet

[Speaker/Discussant] KHAN Feroz

[Speaker/Discussant] LEE Sang-h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