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s

15:20 ~ 16:50 201B

과학기술외교와 동북아 평화-백두산 공동 연구사례
Science Diplomacy and East-Asia Peace - Mt. Paekdu Joint Research Example

[Climate Change, Energy, and Environmental Affairs Bureau, Ministry of Foreign Affairs/Korea Science Diplomacy Club 외교부 기후변화환경외교국/한국과학기술외교클럽]

In this session, we discuss the role and the contribution of the international scientific cooperation and science diplomacy to the peace and prosperity in East Asia, in particular, with an notable example of the Mt. Paek-du international research cooperation. Recently, science is becoming increasingly critical in complex international negotiations and addressing global challenges such as earthquakes, volcano eruptions, climate change, and other natural catastrophes. Such globalization of science is leading scientists and policy makers from the region and across the globe naturally into international policy settings. Moreover, in the age of the accelerating science and technology, science diplomacy is increasingly becoming a central element of the public diplomacy and a soft power, and is emerging as an active area of study and policy considerations. In this session, we share the nature and the role of science diplomacy for enhancing cross-border cooperative activities despite challenging political environments. In particular, we focus on the international cooperation on the Mt Paekdu as a test-bed for building science diplomacy partnerships and thus contributing to the peace and prosperity processes in East Asia.

이 세션에서는 국제 과학협력과 과학기술외교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 가를 다룬다. 특히 최근 주목을 받고 있는 백두산 화산의 국제 공동연구를 중심으로 복잡한 국제 관계와 지진, 화산, 기후변화 등 재난의 글로벌 도전에 대응하는 데 있어 과학기술이 새로운 역할을 모색하고자 한다. 이러한 과학의 글로벌화는 이 권역과 세계의 과학자들과 정책입안자들을 공공외교 정책의 현장으로 끌어들이고 있고, 특히 가속화되는 과학기술과 기하급수적 변화의 시대에 과학기술외교는 공공외교와 소프트 파워의 핵심요소가 되고 있다. 따라서 도전적 정치 환경에도 불구하고 국경을 넘는 협력을 증진할 수 있는 과학기술외교의 본질과 역할에 대해 논의하고, 특히 백두산 국제공동연구를 테스트 베드로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에 대한 기여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
Spea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