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s

16:40 ~ 18:10 Samda Hall

동북아 슈퍼그리드와 녹색협력의 새로운 기회
Supergrid and New Green Opportunities in East Asia

[Jeju Peace Institute 제주평화연구원]
[Coalition for Our Common Future 우리들의 미래]

The era of Supergrid is about to happen with electricity produced by the wind and solar power in Mongolia. This will connect China, Japan and Korea allowing them to share green energy. Stakeholders of those countries initiated a study on 2GW Electricity Grid and no technological problems have been found. Future tasks are to build business models along with the government. On the other hand, China is going to introduce Nationwide Cap-and- Trade system in 2017, while Korea has introduced it since 2015 and Japan at regional level long before. Will there be any chance for ‘carbon market linkage’ between the countries? Will there be new ‘Rapprochement’ in pursuit of those green cooperation in the East Asia?

몽골의 바람과 태양에너지로 생산된 전기가 중국과 한국 그리고 일본으로 연결되는 동북아 슈퍼그리드 시대가 열린다. 이들 4국 전력회사는 지난해 양해각서(MOU)를 맺었으며 이제 남은 건 비즈니스 모델 수립과 각국 정부의 정책 결정, 국가간 외교적 협력, 법·제도의 정비다. 한편 배출권거래제를 2015년 도 입한 한국과 2017년 도입한 중국, 도쿄를 중심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해온 일본의 ‘한중일’ 탄소시장 협력 방안도 모색되고 있다. 동북아의 새로운 녹색협력은 이 지역에 ‘라프로슈망’을 가져올 것인가?
File 2 supergrid and new green opportunities in east asia.pdf
File 2 동북아 슈퍼그리드와 녹색협력의 새로운 기회.pdf
Speaker

KIM Sang-Hyup

CHO Hwan-Eik

Frank RIJSBERMAN

Robert STAV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