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s

13:00 ~ 14:30 203

핵 선제 불사용 원칙과 아시아·태평양
No First Use and the Asia-Pacific

[APLN(Asia-Pacific Leadership Network for Nuclear Non-Proliferation and Disarmament]
[아태핵비확산군축리더십 네트워크]

Of the nuclear armed states interacting in Asia-Pacific, only China has articulated a clear commitment not to be the first to use nuclear weapons in a conflict. During the Obama administration, there was much controversy over whether the United States should adopt the doctrine of ‘no first use’ of nuclear arms as a step towards reducing nuclear threats and advancing the cause of a nuclear weapon free world. However there was resistance from regional allies of the US, such as South Korea and Japan who were concerned that any suggestion of a weakening of the American nuclear umbrella could lower the threshold for regional powers to contemplate conventional attacks. Similar perceptions of arms imbalances impact the nuclear doctrines of India and Pakistan. This session looks into the implications of the no first use principle in the Asia-Pacific amidst North Korea’s continual nuclear development and the mounting security risks catalyzed by the competition between the existing five nuclear powers interacting in Asia Pacific.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핵 보유국들 중 중국만이 핵 무기를 선제적으로 사용하지 않을 것을 명확히 밝혔다. 오바마 정부 당시, 핵 위협을 줄이고 핵무기 없는 세계로 나아가기 위한 단계로서 미국이 핵무기의 ‘선 제적 사용 금지’ 원칙을 수용할 것인가를 둘러싸고 많은 논란이 있었다. 그러나 한국이나 일본과 같은 역내 미 동맹국들은 미국의 핵우산이 약화된다는 징후가 보이면 주변 강대국들이 재래식 무기를 사용 한 공격을 꾀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이유로 크게 반발했다. 이러한 무력 불균형에 대한 우려가 인도 와 파키스탄의 핵 교리에도 영향을 미쳤다. 본 세션 에서는 북한의 지속적인 핵 개발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5개 핵무장 국가들 간의 경쟁으로 인한 안 보 위협 속에서 핵 선제 불사용 원칙이 갖는 함의를 살펴본다.
File 13 no first use and the asia-pacific.pdf
File 13 핵 선제 불사용 원칙과 아시아·태평양.pdf
Speaker

TON NU THI Ninh

Manpreet SETHI

ZHAO Tong

CHUN Yungwo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