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s

TIME ORGANIZATION SESSION ROOM
17:10 ~ 18:30 제주평화연구원/아시아태평양핵비확산군축리더십네트워크 핵 핫라인 및 위험 감소 : 아태지역 과거 경험과 교훈
Nuclear Hotlines and Risk Reduction: Past experiences and lessons from the Asia-Pacific
Youtube
Nuclear and communication hotlines allow states to communicate quickly and effectively at the highest levels to prevent or limit military escalation, accidents, miscommunication, or misunderstandings. Measures to enhance information exchange and communication between nuclear- armed states can lessen the possibility of an escalation that crosses the nuclear threshold. Some states, such as the ROK and DPRK, have in the past established communications hotlines for crisis management yet these have atrophied or been suspended as relations have worsened. Others, such as China, the US, and Russia, have well-established hotlines although there remain gaps that need to be addressed.

This panel will discuss and examine the lessons learned from hotline agreements between the nuclear-armed states such as China, the US, Russia, and India, the ROK-DRPK hotlines, and agreements in the Asia-Pacific, and apply these to manage future crises.


핵과 의사소통을 위한 핫라인은 군사적 충돌, 사고, 오 해 혹은 의사소통의 오류를 줄이거나 제한하는 데에 있 어 국가 정상급간의 빠르고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가능 하게한다. 정보 교환 및 의사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들은 핵위기를 넘어서는 악화 가능성을 줄이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북한과 같이 핵확 산금지조약(NPT) 비가입국이며 핵을 보유한 국가중 일부는 과거 위기관리용 정치, 군사 핫라인을 구축 했지만 관계 악화에 따라 위축되거나 단절됐다. 중 국, 미국 그리고 러시아 같은 국가들은 격차는 존재하 나 정비된 핫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본 세션은 중국, 미국, 러시아와 인도, 남북한, 아태 지역 내 핫라인 협상에서 얻은 교훈을 논의하고 점검하여 미래의 위기를 관리하는 데 적용점을 탐구한다.
Speaker

[Speaker] OGILVIE-WHITE Tanya

[Speaker] HAYES Peter

[Speaker] MOON Chung-in

[Speaker] FAN Jishe

[Speaker] REINER Phil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