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nts

TIME ORGANIZATION SESSION ROOM
13:30 ~ 14:50 제주한라대학교 관광산업의 경제적 효과: 한·중·일 다자협력 강화를 통한 세계 평화, 안보와 미래 공동 번영
Travel and tourism’s contribution to economic growth: How multilateral cooperation of South Korea, China and Japan can enhance peace, security and future prosperity
Crystal Hall D
Travel and tourism comprise one of the largest economic and job-rich industries in the world. According to World Travel & Tourism Council (WTTC), in 2019, travel and tourism industry contributed to 10.4% (US$9.2 trillion) of global GDP, and 10.6% (334 million) jobs globally. However, in 2020, due to corona virus pandemic, GDP contributed by travel and tourism industry dropped by 49.1% (US $4.7 trillion) and 18.5% (62 million) jobs were lost.
Asia Pacific, the region which continues to have the highest level of travel restrictions in place, recorded the largest suffer among all destinations. In 2020, according to World Tourism Organization (UNWTO), international arrivals decreased by 84% in Asia Pacific region. Additionally, East Asia tourism destinations are facing new challenges such as changing patterns of the demand, political issues, natural disasters, terrorism and other virus outbreaks that impact the growth of travel and tourism. These global challenges are threatening international peace and security as well as economic growth. To overcome these challenges is even more crucial in this region as Tokyo and Bejing is scheduled to host the Olympics in 2021 and 2022. Cooperation among policy-makers, industry leaders and other stakeholders of South Korea, China and Japan can resolve these challenges by optimizing resource allocation, enhancing competitiveness, reinforcing the resilience to emerging crises.
This session reviews the vital role, common challenges, issues, opportunities of travel and tourism in South Korea, China and Japan’s economy. Furthermore, as key economic players of East Asia, the discussion jointly addresses the importance of multilateral cooperation in travel and tourism for mutual benefits of the three countries.

관광산업은 경제 성장과 고용 창출 기여도가 가장 높은 고부가 가치 산업 중 하나이다. 세계여행관광협회(WWTC)에 따르면 2019년 관광산업은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10.4% 비중을 차지했으며 10.6%의 고용은 관광산업에 의해 창출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 팬데믹에 의해 관광산업의 세계 국내총생산 (GDP)의 기여도는 49.1%가 줄었고 18.5%의 일자리가 줄어들었다.
여행 제한이 많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지역이다. 세계관광기구 (UNWTO)에 따르면, 2020년 아시아 태평양으로 여행하는 국제관광객 수는 84% 감소하였다. 또한 최근 들어서 동아시아 국가들의 관광산업 성장에 장애가 되는 대내외적인 불안요인들이 있다. 변화하는 소비 트렌드, 국가 간 정치적 문제, 자연재해, 테러, 신종 바이러스 확산 등은 관광산업의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경제 성장뿐만 아니라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 2021년, 2022년 올림픽을 계획하고 있는 도쿄와 베이징은 이러한 문제점들을 개선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한·중·일의 정부 기관, 기업, 다양한 관광부문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체계 강화가 필요하다. 이를 통해 국가 간의 관광자원을 합리적으로 배분하고, 관광산업의 경쟁력과 위기관리 능력을 제고해야 할 것이다.
본 세션에서는 한·중·일 관광산업의 경제 기여도, 공통 이슈, 기회 및 난제 등에 대해서 다루고자 한다.한·중·일은 동아시아 경제의 중심축으로서 관광부문 정책교류를 통해 상호이익을 증진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정책교류의 중요성과 확대 방안을 중심으로 본 토론을 진행하고자 한다.
Speaker

[Moderator]JUN YONGWOOK

[Speaker]HAN JUYEON RACHEL

[Panel]Cheng LIU

[Panel]Munehiko HARADA

[Panel]BYUN DONGHY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