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Pil-Gyu 김필규
JTBC Newsroom weekend edition
Anchor 앵커
Kim Pil-Gyu was born in 1976 in Seoul, Korea. He began his career as a reporter at JoongAng Ilbo and is now the weekend anchor of JTBC’s flagship news program, Newsroom. He has vast experience covering news in various fields, working in the city, business, and politics desks. He was the chief producer of the team that launched JTBC’s Political Desk, which presented an original format for politics programs. Kim was also in charge of JTBC Newsroom’s Fact Check segment, introducing viewers in Korea to fact check journalism. Based on this, he received the 'Good Broadcast Report of the Year' award from the Citizens’ Coalition for Democratic Media in 2015. Even today, Kim strives to do his best on his weekend broadcasts, standing by the four values of balance, fairness, dignity, and truth advocated by JTBC President of News, Sohn Suk-hee.

김필규 앵커는 1976년 서울 출생으로, 중앙일보에서 기자 생활을 시작해 현재 JTBC의 메인뉴스인 <뉴스룸>의 주말 앵커를 맡고 있다. 사회부, 경제부, 정치부 등을 거치며 여러 취재 현장에서 기자로서의 경력을 쌓았다. JTBC <다섯시 정치부회의>의 론칭 멤버로서 총괄 프로듀서를 맡아 새로운 형식의 정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또 JTBC <뉴스룸>에서는 <팩트체크> 코너를 진행하면서 국내에 팩트체크라는 형태의 저널리즘을 알리는 데 기여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5년 민주언론시민연합에서 ‘올해의 좋은 방송보도상’을 받기도 했다. 손석희 사장이 제시한 균형, 공정, 품위, 사실이라는 4가지 가치를 주말 뉴스에서도 구현하기 위해 지금도 고민하고 노력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