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 Woo-sung 정우성
UNHCR 유엔난민기구
Goodwill Ambassador 친선대사
Jung Woo-sung is one of the most widely-known and liked actors in Korea. After first finding work as a model, Jung made his film debut in the 1994 movie ‘The Fox with Nine Tails.’ In 1997, Jung found widespread fame in Kim Sung-su's film ‘Beat,’ carrying on a successful acting career through movies such as ‘Musa,’ ‘Mutt Boy,’ ‘The Good, the Bad, the Weird,’ ‘The Divine Move,’ ‘The King,’ ‘Asura: The City of Madness,’ ‘Steel Rain’ and several TV dramas. Jung also started his career as a director in 2000, directing music videos for group god, promotional commercial for cable channel XTM and short films including “The Killer behind the Old Man,” which was commissioned by the Hong Kong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2016, he produced and starred in the film ‘Remember Me.’
Jung’s support work for UNHCR started in 2014. Since then, he has been actively involved in telling the Korean public about the plight of refugees and displaced persons in various parts of the world, personally visiting and meeting refugees in Nepal, South Sudan, Lebanon, Iraq and Bangladesh. Jung was officially named Goodwill Ambassador for UNHCR in 2015.

한국의 가장 대중적이고 또 사랑받는 배우 중 한 명인 정우성은 모델 활동을 거쳐 1994년 영화 ‘구미호’로 데뷔했다. 이후 김성수 감독의 ‘비트’로 널리 이름을 알리게 된 그는 영화 ‘무사’ ‘똥개’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신의 한 수’ ‘더 킹’ ‘아수라’ ‘강철비’ 및 여러 TV 드라마에 출연하며 배우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정우성은 또한 2000년부터 가수 god의 뮤직비디오, 케이블 채널 XTM의 광고, 홍콩국제영화제의 요청으로 연출한 단편 ‘킬러 앞에 노인’ 등의 작품을 연출했으며, 영화 ‘나를 잊지 말아요’의 주연배우 겸 제작자로 나서기도 했다.
정우성의 유엔난민기구 활동은 2014년 시작됐다. 이후 그는 네팔·남수단·레바논·이라크·방글라데시 등 여러 지역에서 난민 및 실향민을 만나 이들의 어려움을 한국의 대중에게 알리기 위해 활발히 활동해왔다. 그는 2015년 기구의 친선대사로 공식임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