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JAEYOUNG 이재영
Korea Institute for National Unification 통일연구원
Deputy Director of Planning and Coordination Division 연구기획부장
이재영은 서울대 국제대학원에서 중국 정치(중앙-지방관계, 지방거버넌스)로 석박사를 졸업하고 학부는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를 전공했다. 현재 통일연구원 평화연구실 부연구위원으로 주요연구분야는 중국의 국내정치와 외교정책 사이의 상호영향을 한중관계, 북중관계 이슈를 통해 분석하는 것이고, 중국발전모델이 북한에 주는 함의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재영은 2017년 8월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박사과정을 졸업하고 그 해 11월에 연세대학교 SSK 기후변화와 국제법연구센터의 연구교수로 입사하였다. 연구분야는 중국의 기후변화와 환경정책 변화와 전략적 신흥산업, 자동차 산업, 중국의 4차 산업혁명에 관한 연구를 수행했다. 관련 논문은 “파리협정 이후 중국 기후변화대응 정책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대내외적 변수를 중심으로,” "중국의 전략적 신흥 산업 발전에서의 국가의 역할: 중앙의 이념(Ideas)과 지방의 이해(Interests)를 중심으로," “중국 자동차산업에서 분권화된 규제국가의 역할 : 치루이와 지리 로컬 독립기업 비교 사례 연구,” 등이 있다.

Lee Jaeyoung finished his Doctoral and Master degrees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majoring in Chinese Politics(Central-Local Relations, Local Governance) in 2017. And he studied Chinese language at the Hankoo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undergraduate school. Currently he serves as research fellow at the Korea Institute for National Unification. His research focuses on an analysis on correlation between Chinese domestic affairs and foreign affairs in terms of various issues, such as Korea-China relation and North Korea-China relations issues. In addition, he is now working on the research project of the Chinese development model’s implications on the North Korea’s develop model. After he finished his Doctoral degree, he used to work as a research professor at the SSK Research Center for Climate Change and International Law, Yonsei University. During that period, he had written a lot of scholarly journal articles including “Factors Affecting China’s Climate Change Policy after the Paris Agreement: Focusing on Internal and External Variables,” “The Role of the State in Developing China’s Emerging Strategic Industries: The Center’s Ideas and Local Interests,” and “The Role of the Decentralized Regulatory State in the Chinese Automobile Industry : A Comparative Case Study of Local Independent Enterprises, Geely and Chery Auto Grou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