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Dong Hoon 이동훈

Coronamap developer 코로나맵 개발자
Around 10th day since the spread of COVID-19 had hit Korea, Dong Hoon Lee was the first to invent a ‘Coronamap’- an online service that records trace and information of the confirmed case on a map. At this moment Coronamap marked maximum simultaneous access of 26K, 4.4M views, and 1.4M users. Dong Hoom Lee is now running online services related to COVID-19 such as Coronamap, Maskmap, Coroname. He is also collecting and managing COVID-relavant data. In 2019 Dong Hoon Lee co-founded Start-Up MODAC, took part as a CTO. In 2020, he is operating Curing, an offline conference management service, and Grows-UP, a curtorial service for Youtube channel.

이동훈 대표는 코로나 19가 한국에 발생한지 10일즈음, 확진자 정보를 지도위에 표시하는 '코로나맵' 서비스를 최초로 기획하고 개발하였다. 현재 코로나맵은 동시접속자 최고 2만 6천명, 누적 4400만 조회수와 1400만명의 이용자 수를 기록하였다. 현재까지 코로나맵, 마스크맵, 코로나미 와 같은 코로나19 관련 서비스를 운영중이며 관련 데이터들을 수집하고 관리하고 있는 중이다. 2019년에는 스타트업 모닥을 공동 창업하고 CTO로 재직했으며, 2020년 오프라인 모임관리 서비스인 큐링과 유튜브 큐레이션 서비스인 Grows-UP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