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NAKOON Rajith Keerthi 라지트 키에르티 텐나쿤
Sri Lanka 스리랑카
Governor of Southern Province 남부주지사
라지트 키에르티 텐나쿤(Rajith Keerthi Tennakoon)은 스리랑카 남부주의 주지사이다. 남부주는 스리랑카에서 2번째로 급성장하고 있는 지역이다. 그는 최연소 주지사로 임명되었으며, 반 부패 운동의 선구자로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그의 반 부패 운동으로 인해 수십 명의 뇌물 수수 용의자들이 기소된 바 있다. 그는 부패 근절을 위한 신기술 도입을 적극 찬성하는 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칼럼니스트로도 주목받고 있다.
그는 매우 크게 목소리를 내고 있는 시민 운동가이며, 스리랑카 선거 모니터링 단체인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위한 캠페인(CaFFE)’의 이사로 활동하기도 했다. 또한 스리랑카의 비영리 시민단체인 인권 연구센터의 이사를 역임했다. 그는 내전부터 종전 후 수년 동안 인권과 대의민주주의를 홍보하고 보호하는 일에 앞장선 존경 받는 인물이다. 그는 사회 및 정치 관련 이슈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연구자임과 동시에 집필도 하고 있다. 그는 토크쇼에 출연하여 자신의 소신을 밝히는 오피니언 리더이며 다수의 소셜 미디어와 주간 칼럼에 글을 게재하고 있다.

Rajith Keerthi Tennakoon is the Governor of Southern Province in Sri Lanka, which is the country's second fastest growing province. The youngest governor to be appointed, Tennakoon is also a well known anti corruption activist whose actions has led to the prosecution of dozens of graft suspects and is a proponent of using new technologies to discourage officials from engaging in corrupt activities. Tennakoon is also a respected columnist.
Mr. Tennakoon was known as a very vocal civil activist, who functioned as the Executive Director of Campaign for Free and Fair Elections (CaFFE), an independent election monitor from Sri Lanka. He was also the Executive Director of Centre for Human Rights and Research – Sri Lanka, a leading nonprofit civil society organization in the country. He was a respected public figure, engaged in promoting and protecting human rights and representative democracy during the civil war and the years after the end of the war.
He is a researcher and an author specialized in social and political issues. He is considered as an opinion leader, who has participated in weekly talk shows, and a columnist in leading weekly publications and social media.